‘마더’ 이보영X허율, ‘진짜’ 모녀 되기 위한 시련 포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마더'

사진제공=tvN ‘마더’

이보영이 아픈 허율로 인해 시름에 빠졌다. 고열 속에 시름시름 앓는 허율의 모습에 안절부절 못하는 이보영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에서는 상처받은 혜나(허율)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수진(이보영)이 혜나와 함께 자신이 어린 시절 지냈던 보육원 정애원을 찾아가 글라라(예수정)선생님과 극적으로 만난 후 따뜻한 한때를 보냈다. 

그 곳에서 수진은 자신의 과거를 꺼내며 혜나와 마음을 나눴다. 이에 진짜 모녀로 한 발짝 다가서게 된 수진-혜나 모녀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오늘(1일) 4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이보영이 아픈 허율의 얼굴을 감싸 쥐고 어찌할 바 모르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높이고 있다. 이보영은 고열에 시달리는 허율을 보며 불안한 표정으로 안절부절 못하고 있다. 초조함을 여실히 드러내는 그녀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허율은 식은 땀을 흠뻑 흘리며 아파하고 있다. 허율이 갑자기 아프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아픈 아이를 두고 제대로 치료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마더’ 제작진은 “위태로운 여정길에 오른 가짜 모녀 수진-혜나가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해 하나씩 난관을 헤쳐나갈 예정”이라며 “수진이 아픈 아이를 지켜낼 수 있을지 이들의 고된 여정에 많은 응원을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마더’는 오늘(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