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구하라, 집 최초 공개… 홈셰어링 나선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서울메이트' 구하라 포스터 / 사진제공=올리브

‘서울메이트’ 구하라 포스터 / 사진제공=올리브

오는 3일 방송되는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구하라의 홈셰어 라이프가 최초 공개된다.

이날 방송을 통해 구하라는 북유럽 감성이 물씬 풍기는 집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전의 하우스들과는 또 다른 매력이 가득한 구하라의 홈셰어링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서울메이트’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 영상에서는 홈셰어링을 준비하고 있는 구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본어를 유창하게 하는만큼 일본 게스트를 원했던 그녀의 바람과 달리 스웨덴 게스트가 구하라 하우스를 찾을 예정이다. 고양이, 강아지 등 다양한 반려동물도 함께할 이들의 만남에 기대감이 쏠린다.

이와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서는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 차차와 함께한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논현동의 구하라 하우스의 혜택도 눈에 띈다. 아늑한 복층 하우스는 물론, 놀이동산 투어를 체험할 수 있다는 것. 

‘서울메이트’ 제작진은 “외국인 신청자들 중 케이팝과 드라마 팬들이 많아 한류스타인 구하라를 꼭 섭외하고 싶었다”며 “특출난 예능감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사생활이 노출된 적이 없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