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김명민, 국내 최초 동시 이식수술 성공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하얀거탑 리마스터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하얀거탑 리마스터드’ 방송화면 캡처

김명민이 국내 최초로 간, 췌장, 신장을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이하 ‘하얀거탑 리마스터드’)에서는 장준혁(김명민)과 노민국(차인표)의 숨 막히는 ‘수술 배틀’이 시작됐다.

장준혁과 노민국은 서로 다른 수술법을 주장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장준혁은 “제가 눈으로 직접 확인하지 못한 분에게 메스를 넘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참관실에 있던 이주완(이정길)은 “수술 책임자는 나야”라며 노민국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수술실을 통제했다. 

뛰어난 실력자들답게 순조롭게 진행되던 수술은 환자의 혈류에 이상이 생기면서 문제가 생겼다. 병원 임원진들은 누구의 잘못인지 따지며 결과를 기다렸고 장준혁의 실수로 드러났다. 이주완은 “장 교수가 놓쳤다”며 안타까운 척했고 우용길(김창완)과 유필상(이희도)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노민국의 주도로 수술을 마무리한 후 배를 닫을 때쯤 장준혁이 “아직 수술은 끝나지 않았다”라고 외치며 췌장액이 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민국은 완벽했다며 맞섰지만 검사 결과 장준혁의 말이 맞았다. 결국 다시 장준혁이 주도권을 잡으며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이후 장준혁은 “오늘이 개막전이었다면 내일부터는 본격적인 선거전”이라며 후배 의사들과 축배를 들며 축하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외과 과장 선출 위원회를 구성하는 회의가 열렸다. 가장 연장자이자 표를 많이 얻은 오경환(변희봉)이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선거전을 앞두고 주요 인물들의 첨예한 갈등이 시작될 전망이다.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는 오늘(1일) 오후 10시에 11,12회가 방송된다. 차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방송 편성으로 월~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