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킹키하라”…’킹키부츠’ 화려한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제리 미첼)가 지난달 31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국내에서 세 번째 공연되는 ‘킹키부츠’는 배우와 관객이 더불어 즐기는 특별한 커튼콜로 역동적인 공연을 선사했다. 1500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배우들의 열정에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킹키부츠’ 측은 작품의 인기 넘버(뮤지컬 삽입곡)인 ‘레이즈 유 업(Raise You Up)’의 안무를 첫 공연에 앞서 SNS와 극장 로비에서 공개했다. 이를 접한 관객들은 커튼콜 때 객석으로 내려온 배우들과 춤을 추며 호응했다고 한다.

‘킹키부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관객 참여형 이벤트도 눈길을 끌었다. 제작사는 붉은색으로 의상을 맞춘 관객들에게 선물을 제공하고, 직접 ‘킹키부츠’에 등장하는 신발을 신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CJ E&M이 공동 프로듀서로 제작에 참여한 ‘킹키부츠’는 제리 미첼 연출, 신디 로퍼의 작사∙작곡으로 브로드웨이 초연 때부터 인기를 얻었다. 이번 시즌에는 김호영 이석훈 박강현 정성화 최재림 김지우 고창석 심재현 등이 출연한다.

오는 4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