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수요 예능 최강자로 자리매김… 시청률 최고 9.4%까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가 수요 예능 프로그램 최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한끼줍쇼’는 7.6%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최고시청률은 9.4%까지 치솟았다. 이는 지상파·비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전국 기준으로는 6.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소림사 절친’인 배우 유이와 임수향이 밥동무로 출연해 성북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유이와 임수향은 직접 운전대를 잡고 규동형제를 인터뷰를하며 매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동네탐색 후 끝없이 이어진 높은 벽 앞에서는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유이는 자기소개 대신 아버지 김성갑 야구 코치를 소환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유이는 야구 팬인 집에서 한 끼에 성공했고, 임수향은 종료 2분을 앞두고 극적으로 한 끼에 성공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