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디 머릴 “폴킴, 훌륭한 음악성 지닌 아티스트” 극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폴킴(위쪽) 랜디 머릴 / 사진제공=Sterling Sound, NY

폴킴(위쪽) 랜디 머릴 / 사진제공=Sterling Sound, NY

폴킴의 정규 1집 마스터링을 맡은 미국 뉴욕 스털링사운드(Sterling Sound) 시니어 마스터링 엔지니어 랜디 머릴(Randy Merrill)이 폴킴에 대해 “표현력이 풍부하고 훌륭한 음악성을 지닌 아티스트”라고 극찬했다.

랜디 머릴은 아델, 저스틴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 등 유명 팝 아티스트들은 물론 방탄소년단, 소녀시대, 선미 등 국내 인기 뮤지션들과도 함께 작업한 적 있는 마스터링 엔지니어다. 지난 31일 공개된 폴킴의 정규앨범 Part.2 ‘터널’도 그의 손을 거쳤다.

이후 랜디 머릴은 폴킴 소속사 뉴런뮤직을 통해 작업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랜디 머릴은 “작업을 하면서 들어본 폴킴의 보이스는 훌륭하다. 그의 목소리에는 파워풀함과 감정 하나하나 디테일들이 살아 있어 매우 매력적”이라고 칭찬했다.

폴킴의 정규 1집 전곡 마스터링에 참여한 그는 “이번 앨범은 그의 목소리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과 편곡이 잘 어우러져 있어 작업하는 내내 즐거웠다”며 “녹음과 믹스 또한 훌륭해 좋은 사운드를 만들어내는데 수월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어 “작업시에는 한글 가사라서 어떤 내용인지 이해는 못했다”면서도 “곡들을 통해 표현력이 풍부하고 진심을 전달할 수 있는 훌륭한 음악성을 가진 싱어송라이터라 생각한다”며 폴킴의 음악적 능력을 극찬했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폴킴의 신보 Part.2 ‘터널’은 지난해 9월 발매한 Part.1 ‘길’의 두 번째 이야기다. 타이틀곡 ‘느낌’은 그랜드 피아노와 스트링만으로 편곡돼 리스너들의 감성지수를 높이는 곡이다. 멜로망스 정동환이 편곡을 맡아 폴킴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를 더욱 극대화시켰다. 

폴킴의 정규 1집 Part.2는 현재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Part.1과 Part.2가 합쳐진 완전체 정규 1집 오프라인 음반 ‘오늘 밤’도 곧 발매될 예정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