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539’ 이문식, 드래곤 플라이로 남성미 ‘과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N '연남동539'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연남동539’ 방송화면 캡처

MBN 드라마 ‘연남동539’ 이문식이 드래곤 플라이로 남성미를 과시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연남동539’ 4화에서는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며 여심을 사로잡기 위한 남성들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이 그려졌다. 

셰어하우스의 아침, 거실에서 라이언(브라이언)은 반팔 쫄티를 입고 거실에서 윗몸일으키기를 했다. 2층에서 내려오던 수리(양정원)가 다가가 “어머 운동 좀 하셨구나”라고 하자 라이언은 더욱 격렬하게 윗몸일으키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보고 눈빛이 변한 태영(최우혁)은 팔 근육이 드러나는 민소매 쫄티를 입고 라이언 옆에서 분노의 푸시업을 시작하기 시작했다. 이때 주방에서 나온 도희(고나은)가 태영의 푸시업 모습에 하트를 날리자 태영은 허공에 손뼉치기까지 했다. 경쟁심이 발동한 라이언은 엎드려서 한 손으로 푸시업을 시작했고 태영도 이에 질쎄라 손가락 세 개로 땅 짚고 푸시업으로 맞섰다.

둘 사이에 묘한 경쟁기류가 흐르고 있는 그때 주방에서 나온 조단(이문식)이 별거 아니라는 표정으로 하늘을 보고 누워 드래곤 플라이를 선보였다. 다리와 허리를 일직선이 되게 올렸다 반복하며 고난이도 동작을 완벽히 소화해내 놀라움을 안겼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수리과 도희는 “팔 좀 봐! 아주 돌덩이네 돌덩이” “어머 저 자세는 쉽지 않은데” 등 열렬한 환호를 보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들의 열띤 반응 속 세 남자의 미묘한 신경전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문식씨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운동을 게을리 하지 않을 정도로 평소 자기관리가 철저하다”며 “최근 영화 ‘게이트’ 제작보고회에서도 영화가 잘되면 복근을 공개하겠다고 공약을 건 만큼 이문식씨의 복근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문식이 출연하는 ‘연남동 539’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