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종원의 기적’… ‘골목식당’, 달라진 이대 맛집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2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삼거리 꽃길 가게들이 리뉴얼한 매장을 공개한다.

앞서 백종원의 조언을 들은 가게들은 레시피는 물론 정돈된 내부로 손님 맞을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개장 당일, 예상치 못한 강추위와 미세먼지로 난관에 부딪혔다.

걱정도 잠시, 얼마 지나지 않아 조용했던 골목이 식당을 찾은 손님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특히 MC들도 ‘그랜드 오픈 맞이 먹방’에 나섰다. 김성주는 직접 라멘을 맛보기 위해 줄을 서 기다리는 정성을 보였다. 기다림 끝에 솔루션 메뉴를 맛본 김성주는 “비린 맛에 민감한데, 비린 맛이 전혀 나지 않고 맛있다”며 국물까지 모두 비웠다.

구구단 세정은 소바집 재방문에 나섰다. 세정은 ‘백종원의 3대천왕’ 백설명에 빙의한 듯 메뉴판을 하나하나 살펴보며 꼼꼼하게 소개해 ‘주니어 백’의 면모를 발휘했다. 하지만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마자 설명은 뒷전,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제작진 몰래 ‘이대 삼거리 꽃길’을 찾았다. 백종원은 가게들을 직접 돌아보며 골목식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추운 날씨로 텅 빈 골목을 걱정하던 백종원은 가게를 찾아준 손님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건네며 감사함을 표했다.

‘백종원 바라기’로 등극한 백반집 사장님은 백종원을 얼싸 안으며 반가움을 표했다. 하지만 또 한 번 백종원의 주방 기습 점검으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다고 한다. 뒤늦게 합류한 버거집 역시 마지막 돌발 미션을 수행해야 했는데, 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2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