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간 김준호’, 파워 유튜버들 만났다…빵 터지는 개그 협업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파워 유튜버들을 만났다.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김준호가 파워 유튜버들을 만났다.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김준호가 파워 유튜버들과 특별한 웃음 협업을 펼칠 계획이다.

유튜브 채널 ‘얼간 김준호’를 운영 중인 김준호는 100만 구독자를 보유한 파워 유튜버들과 힘을 합쳐 유쾌한 2월을 만들 계획이다. 김준호는 지난달 30일 톡톡 튀는 콘텐츠로 주목받는 ‘공대생’, ‘재넌’, ‘섭이’, ‘보이즈빌리지’, ‘엔조이커플’ 등과 함께 촬영을 진행했다.

‘얼간 김준호’는 세상 모든 해보고 싶은 걸 하고 도전하는 신개념 개그 채널로 개그계의 ‘월간 윤종신’을 지향하는 프로젝트. 지난해 4월 노래 ‘굿 좀비(feat. 슈퍼키드 징고)’를 시작으로 매달 기발한 콘텐츠를 생성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웃음을 전파하기 위해 김준호는 유튜버들과 함께 다양한 콘셉트의 영상을 준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준호는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과자를 먹는 ‘원칩 챌린지’를 보이즈빌리즈, 공대생과 함께 국내 유튜버 중에선 최초로 도전했으며 꾸준히 회자될 만한 명장면이 탄생했다.

더불어 공대생, 재넌, 섭이, 보이즈빌리지, 엔조이커플과 함께 패러디, 몰래카메라 등의 풍성한 콘텐츠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촬영을 함께한 스태프들이 웃음을 참지 못했을 정도로 개그감을 빵 터뜨리며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얼간 김준호’는 채널 생성 이후 꾸준히 구독자가 증가하여 현재 16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김준호는 ‘백팩준호’, ‘팬티 빨리 입기 세계신기록 도전’ 등 상상을 뛰어 넘는 신선한 아이디어와 대중과 소통하며 ‘뼈그맨’ 본능을 표출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