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오지호,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사랑꾼’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오지호 / 사진제공=SM C&C

SBS ‘키스 먼저 할까요’ 오지호 / 사진제공=SM C&C

언제나 사랑이 마르지 않는 남자. 이혼한 전 부인도 사랑했고 지금의 아내도 정말 사랑하는 남자. 이렇게 사랑이 흘러 넘치지만 바람둥이라고 할 수 없고, 서툴어서 어쩐지 미워할 수 없는 남자. 오는 2월 20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 속 오지호의 이야기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이야기를 그린 리얼 어른멜로. 배유미 작가 표 멜로의 귀환과 손정현 감독의 섬세한 연출, 감우성 김선아 오지호 박시연 김성수 예지원 등 색깔 있는 배우들의 앙상블이 어우러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지호가 연기하는 은경수는 안순진(김선아)의 첫 사랑이자 전남편이다. 현재 그의 곁에는 아내 백지민(박시연)이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그에게 안순진은 애틋하고, 백지민은 사랑하는 여자다. 어쩌면 얄미워 보일 수도 있는 캐릭터이지만 오지호가 그리는 은경수는 결코 미워할 수 없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1일 공개된 사진에서 오지호는 멋스러운 슈트 차림으로 커피를 마시고 있다. 반면 두 번째 사진에서는 방 안 침대 앞에 웅크리고 앉아 커다란 주먹을 입에 넣은 채 무슨 소리라도 날까 꾹 참아내고 있다. 멋지지만 어딘지 허술하고 능청스러운 그래서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은경수 캐릭터가 두 장의 사진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난다.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은경수라는 인물은 능청과 얄미움, 멋짐과 유쾌함을 넘나들어야 한다. 미워할 수 없는 특별한 남자를 오지호가 잘 표현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오는 2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