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채 대신 ♥”…이승기 ‘궁합’ 상담소, V라이브 최고 하트 수 기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V라이브 '궁합' 상담소/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V라이브 ‘궁합’ 상담소/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궁합’의 주역들이 신년 궁합을 점치는 ‘궁합’ 상담소 V라이브로 관객들과 소통했다. 실제 역술가를 방불케 하는 이승기의 놀라운 궁합 지식이 빛났다

‘궁합’의 첫 번째 라이브 방송인 ‘궁합’ 상담소 네이버 V라이브가 지난 31일 제작보고회 직후 진행됐다. 이승기, 심은경, 연우진, 강민혁, 조복래까지 ‘궁합’에 출연하는 배우들을 한 자리에서 만난 V라이브는 생중계 중 하트 수 193만 9501개에 달하며 2017~2018년 현재까지 최고 하트 수라는 폭발적 기록을 세웠다.

영화에서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 역을 맡은 이승기는 “‘궁합’ 개봉을 기념해 ‘궁합’ 상담소를 열었다”며 특유의 유쾌한 말투로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 ‘궁합’에서 서도윤을 거드는 이류 역술가 이개시 역을 맡은 배우 조복래는 “사부님, 오래간만에 뵙습니다”라고 인사하며 훈훈한 웃음을 자아냈다.

‘궁합’ 상담소의 손님으로 등장한 심은경, 연우진, 강민혁도 재치 있는 입담으로 이승기의 궁합 상담에 진지하게 임했다. 특히 이승기는 개띠 배우 심은경에게 “대기만성형으로 65세쯤 잘될 것 같다”고 농담하면서도, 무술년 흥행 2연타를 예고하는 흥행운을 점쳐 ‘궁합’ 상담소의 신뢰도를 높였다.

또 강민혁과 연우진은 연기력과 인기를 모두 거머쥘 사주로 풀이해 배우들을 만족하게 했다. 배우들이 복채로 손 하트를 꺼낼 때마다 이승기는 “나는 그런 복채는 필요 없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실시간으로 감상하던 시청자들은 댓글과 하트로 무한한 애정을 표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궁합’의 스토리를 엿볼 수 있는 캐릭터들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갔다. 나라의 운명이 걸린 혼사를 앞두고 부마 후보들을 염탐하기 위해 궁을 나서는 ‘송화옹주’를 맡아 당찬 매력을 선보일 심은경, 야심을 이루기 위해 부마의 자리를 꿰차려는 능력남 ‘윤시경’ 역의 연우진, 경국지색 절세미남 ‘강휘’ 역의 강민혁, 그리고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으로 극을 이끌어가는 이승기와 ‘관상’ 조정석 이상의 코믹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는 조복래도 자신들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하며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특히 이승기는 실제 역술가를 보는 듯한 설득력있는 모습으로 자신의 사주와 궁합이 맞는 띠를 설명하며 시청자들은 물론 현장에 있는 배우들까지 흠뻑 빠지게 했다. 그는 “영화 ‘궁합’을 준비하면서 사주를 많이 봤는데 사주팔자에 따른 기본적인 기질은 타고나는 것 같다”고 말하며 물(水)이 많은 자신의 실제 사주를 토대로 실제 터득한 사주 지식을 선보였다. 놀라운 전문성으로 만능엔터테이너의 진면목을 선보이며 모든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화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 ‘관상’ 제작진의 역학 시리즈 2탄으로 2월 28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