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완, ‘황금빛’ 후속 ‘같이 살래요’ 주인공 발탁…데뷔 1년 만의 쾌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세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박세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박세완이 KBS2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의 주연으로 발탁됐다.

박세완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일 “박세완이 ‘같이 살래요’의 여자 주인공 연다연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박세완은 극중 병원 이사장 아빠에, 지성과 교양이 넘치는 우아한 엄마를 부모로 둔 금수저 연다연 역을 맡았다. 과거 100kg이 넘는 거구로 트라우마를 가진 연다연은 부모님의 하드 트레이닝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하지만, 소심한 성격과 마음에 상처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신예 박세완은 지난해 MBC ‘자체발광 오피스‘를 시작으로 스타 등용문이라 불리는 KBS2 ‘학교 2017‘에서 발랄한 여고생 오사랑역을 맡아 풋풋한 매력을 보여줘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연이어 MBC ‘로봇이 아니야’에도 출연해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7년 한 해 쉬지 않고 일했던 박세완은 2018년 시작과 함께 데뷔 1년여 만에 주인공 자리를 꿰차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간다. 폭 넓은 연기를 선보였던 박세완이 ‘같이 살래요’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세완 주연의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는 수제화 장인 효섭네 4남매에게 빌딩주 로또 새엄마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쾌한 웃음과 감동으로 60대 신중년 부모 세대와 20~30대 자식세대의 썸과 쌈, 사랑과 전쟁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그려낼 2060 전세대 가족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같이 살래요’는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오는 3월 처음 방송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