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2’, 낭만일탈+케미로 시청률 상승… 최고의 1분은 린다전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시즌2' 방송화면

사진=SBS ‘싱글와이프 시즌2’ 방송화면

아내들의 낭만 일탈에 남편들의 케미가 더해진 SBS ‘싱글와이프 시즌2’가 순항 중이다.

지난 31일 방송된 ‘싱글와이프 시즌2’의 평균 시청률은 전주보다 0.2%p 상승한 6.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시청률도 상승해 최고 6.6%를 기록했다.

이날 ‘최고의 1분’을 차지한 것은 정만식의 아내 린다전의 낭만 일탈이었다. 정만식은 아내가 내비게이션을 줘도 내비게이션을 의심하는 심각한 길치라며 불안해했다. 그러나 린다전의 여행 메이트 우럭여사 역시 심각한 길치였다. 두 사람은 김포공항 입장부터 닫힌 유리문을 향해 돌진하며 정만식을 충격에 빠트렸다.

일본 공항에 착륙한 린다전은 “모를 땐 사람 많은 데로 가면 된다” “표는 잘 살 수 있다”며 자신 있게 우럭여사를 이끌었지만 개찰구도 통과할 수 없었다. 알고 보니 첫 번째 표부터 잘못 끊은 것이었다. 두 사람은 단 한 번만 갈아타면 되는 쉬운 구간을 수없이 되짚고도 헤매 ‘길치’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해당 장면은 시청자들에게도 예상치 못한 재미를 선사하며 분당 시청률 6.6%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김정화가 처음으로 등장해 활동을 하지 못했던 속사정과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은 하와이에서의 낭만 일탈을 이어가던 중 하와이 전체에 북한발 탄도 미사일이 오고 있다는 오경보를 받고 안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싱글와이프 시즌2’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