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하우스’ 질문특보 강유미, 드디어 국회 진출 “굉장히 설렌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블랙하우스'

사진=SBS ‘블랙하우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강유미가 국회로 진출했다.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는’ 인물들을 기자보다 더 빠르게, 기자보다 더 집요하게 찾아다니며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시그니처 코너로 거듭난 ‘강유미의 흑터뷰’가 이번엔 대한민국 정치의 심장, 국회를 찾았다.

평창올림픽이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지금까지도 여야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남북 단일팀과 한반도기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는 이유를 묻기 위해 ‘블랙하우스’의 ‘질문특보’ 강유미가 무작정 국회로 향한 것.

강유미는 “여의도로 10년 넘게 출퇴근 했지만 국회는 처음”이라며 “정말 궁금했던 질문을 하러 가는 거라 굉장히 설렌 마음으로 국회를 찾았는데, 막상 국회의원들을 만난다고 생각하니 괜히 긴장돼 질문이 하나도 생각이 안 났다”고 첫 국회진출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방송에서는 잘 몰랐던 해외 이슈를 알아보고 ‘우리의 입장’까지 가져보는 코너, ‘아는 척 매뉴얼’이 정규 방송에서 첫 선을 보인다.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예상치 못한 ‘의외의’ 지식까지 보여주며 활약한 방송인 타일러가 고정출연 한다.

‘아는 척 매뉴얼’에서는 지난해 12월 전 세계가 경악한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의 이스라엘 수도 선언’을 조명한다. 발언의 배경과 우리와 전혀 상관없는 듯한 일에 우리는 왜 관심을 가져야하는지, 그리고 우리는 어떤 입장을 가지면 좋을지 다룰 예정이다.

‘김어준 식 프레임 깨기’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해주는 ‘이슈브리핑’에서는 판사 사찰 의혹으로 논란이 된 ‘사법부 블랙리스트’와, 국가적 재난이 정치적 논쟁으로 뒤바뀌어 버린 ‘밀양 화재사건’ 등에 대해 다룬다. 제작진은 “매일 쏟아지는 관련 기사 속에서 어떤 맥락을 읽어내야 하는지 김어준 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베트남의 히딩크’, ‘베트남의 축구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현지 독점 인터뷰 등이 공개될 예정.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