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임호, 최철호 등장에 기겁 “네가 어떻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꽃피어라 달순아' / 사진=방송 캡처

‘꽃피어라 달순아’ / 사진=방송 캡처

KBS2 ‘꽃피어라 달순아’ 임호가 최철호를 보고 놀랐다.

1일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 123회에서다.

켄타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는 재하(최철호)는 태성(임호)과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태성아 그동안 잘 지냈니”라고 인사했다. 태성은 “네가 어떻게…”라며 놀랐다.

재하는 크게 웃으며 “내가 그 분과 닮았나보다. 닮았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사장님이 이재하와 친구라면서요. 죽은 친구를 만나면 어떤 얼굴일까 궁금해 장난을 쳤다”고 했다.

태성은 이런 저런 질문을 하며 켄타가 재하가 아닌지 확인하려고 했다. 재하는 “이재하는 오래 전에 죽지 않았냐. 산 사람에게 죽은 사람을 닮았다고 하니 안좋다. 장난은 여기까지”라고 선을 그었다.

태성은 재하의 눈에 들기 위해 안절부절하면서도 의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