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이휘향에 “어머니라 부르지 않겠다…아줌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박정아가 이휘향을 본격적으로 멀리하기 시작했다.

3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위선애(이휘향)이 진해림(박정아)가 갖고 있는 강인건설 주식을 모두 매각한 것을 알게 됐다.

위선애는 진해림에게 “네 앞으로 되어 있는 주식 어쨌어?”라고 물었고 진해림은 “그거 다 한지섭(송창의) 줬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진해림은 “저 임신도 막더니 이제는 제 앞에 있는 주식까지 탐 내는 거예요?”라며 “이제부터 단 둘이 있을 때는 아줌마라고 부를게요. 더 이상 어머니라고 부르고 싶지 않아요 그만 나가주세요 아줌마”라며 차가운 태도를 보였다.

위선애는 충격을 받았고 집으로 들어온 한지섭에게 “이제 해림이 주식까지 빼돌려? 해림이 아빠가 널 가만둘줄 알아?”라며 “다시 제자리에 안 돌려 놓으면 무릎 꿇게 만들거야”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한지섭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