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목의 디테일, ‘크로스’ 긴장감 높였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유승목 /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유승목 /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 중인 배우 유승목이 섬세한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서는 백지남(유승목)이 강인규(고경표)와 설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지남은 최근 교도소의 약물 구입량을 보고 이상한 낌새를 알아차렸다. 결국 사연을 파악하고는 눈에 힘을 잔뜩 주고 강인규를 내쫓고자 호통을 쳤다. 그러자 강인규도 백지남의 비밀을 두고 협박하기 시작했고, 백지남은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백지남의 사연이 밝혀지며 아들을 챙기던 평소 모습들이 그려지기도 했는데, 이는 부성애를 자극함과 동시에 예기치 못한 반전 스토리로 극적 재미를 배가시켰다.

유승목은 빼어난 발성과 더불어 디테일한 감정 연기까지 더해 갈등 요소를 극대화 시켰다. 첫 회부터 백지남에게서 느껴지는 의심스러운 분위기는 유승목의 연기력 덕분이었다.

또 유승목은 상대를 옥죄이다가도 반격에 당황했는데, 이 과정에서 풍부한 표현법을 활용했다. 때로는 말에 힘을 주고, 말 수가 줄었다가 마침내 고개를 숙이는 장면까지 유승목은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긴장감과 숨겨진 사연으로 보는 재미를 확실히 책임진 유승목이 앞으로 ‘크로스’에서 보여줄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크로스’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