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박, 코믹+진지 다 갖췄다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윤박 /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윤박 /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박이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극본 전유리, 연출 김신일)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라디오 로맨스’에서 이강 역을 맡은 윤박은 지난 30일 방송에서 흐트러진 망나니 비주얼 뒤에 숨겨진 뜻밖의 매력을 드러냈다. 코믹한 모습을 넘어서 라디오에 대한 애정, PD로서의 신념, 선배로서의 훈훈하고 듬직함 등을 보인 것.

 이날 방송에서 이강은 여전히 자기 프로그램의 DJ로 지수호(윤두준), 메인 작가로는 송그림(김소현)을 고집했다 .

지수호를 DJ로 섭외하려다 난항을 겪는 송그림이 이런저런 핑계로 빠져나가려고 하자 그는 “막내야, 라디오랑 제일 안 친한 사람 라디오랑 친구 되게 만드는 거, 그런 일을 우리 같은 사람이 해야 되는 거 아니냐?”며 뼈 있는 조언을 건네 허름한 외모 뒤에 감춰져 있던 의외의 모습과 함께 라디오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괴짜 PD의 면모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어 “또 하나 이유가 있는데, 그건 꼬셔오면 얘기해줄게”라고 여지를 남겨 궁금증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송그림의 메인 작가 입봉을 반대하는 국장에게 “지수호 아니어도 저, 송그림 메인으로 갈 겁니다”라며 단호하게 뜻을 밝혀 그가 그리는 ‘빅픽처’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이어진 예고 영상에서는 스태프를 불러 모아 ‘이강 드림팀’을 구성하는 장면이 공개돼 ‘이강 표 라디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윤박이 출연하는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