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전국환 체포하고 정혜성에게 체포 당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의 윤균상이 자신은 형사 오일승이 아니라 사형수 김종삼이라 밝혔다. 진실을 밝힌 그는 전국환을 체포했지만 정혜성에게 체포당했다.

김종삼(윤균상)은 30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이광호(전국환)의 기자회견장을 찾아갔다. 그는 살인을 인정하는 이광호의 목소리가 담긴 녹음을 공개한 후 “내가 이광호를 납치한 후 이를 녹음한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광호가 납치 및 살해 교사를 해 사망한 오일승이라는 형사가 있다. 나는 오일승 형사의 신분을 받았을 뿐”이라고 말한 후 자신의 정체에 대해 “10년 전 오동복 집 살인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사형수 김종삼이다”고 털어놨다.

그는 형사 오일승으로서 이광호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이어 사형수 김종삼으로서 진진영(정혜성)에게 체포당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