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국환에 “엄마와 나 죽인 이유, 대답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의 윤균상이 전국환에게 엄마와 자신의 죽음에 대해 물으며 울분을 토했다.

김종삼(윤균상)은 30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납치한 이광호(전국환)에게 “엄마를 왜 죽인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광호는 “그는 내 인생의 가장 큰 오점이었다. 그걸 치워야 꼭대기로 갈 수 있었다”라고 답했고, 종삼은 “사람 목숨 밟고 올라가 뭘 했는데”라며 소리 질렀다.

종삼은 “엄마가 당신에 대해서 뭐라 했는지 아냐. 따뜻한 사람이라 했다. 당신이 죽이려는 걸 알고 도망 다니면서도 나한테는 그렇게 이야기했다. 근데 그런 사람을 끝끝내 죽이냐”며 분노를 토했다.

이어 “당신 걸림돌 치우려고 나까지 죽이고 나서 그 모든 걸 다 덮으려고 또 사람들을 죽였냐. 그렇게까지 해서 당신이 지키고 싶은 게 뭐였냐”고 물었다. 이광호는 “대한민국을 다시 내 손에 쥐려 했다”며 야망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