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김향기, “‘여왕의 교실’ 촬영 때 사춘기…걱정 많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김향기/네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향기/네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향기가 2013년 방영된 MBC 드라마 ‘여왕의 교실’을 촬영할 때 사춘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김향기는 30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자신이 촬영한 작품들에 대한 뒷이야기를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2013년 ‘여왕의 교실’ 촬영 당시 사춘기가 왔던 것 같다. 촬영 초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걱정도 많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하지만 그 시기에 ‘여왕의 교실’을 촬영해서 다행이었다. 촬영을 안 했다면 문제가 많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향기는 “당시 OST ‘초록비’의 뮤직비디오를 위해 춤에 도전했는데 몸치였지만 친구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어서 기뻤다”고 촬영 뒷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