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DAY ‘의문의 일승’, 윤균상은 승리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극 ‘의문의 일승’ 윤균상의 승리가 마지막을 장식할 수 있을까?

충격과 반전의 전개, 배우들의 빈틈없는 열연, 짜릿한 액션 연출 등이 다채롭게 어우러지며 긴장감을 불어넣었던 ‘의문의 일승’이 30일 오후 10시 방송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의문의 일승’은 사형수에서 형사로 신분 세탁한 주인공 김종삼(윤균상)이 부패로 얼룩진 거대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려왔다. 사람 목숨보다 돈과 권력이 먼저인 전 대통령 이광호(전국환)에 분노를 터뜨린 김종삼. 이후 이광호에게 총을 겨누는 김종삼의 모습이 지난 엔딩을 장식하면서 김종삼의 복수가 결국 파국으로 맞게 되는지 향후 전개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종삼은 이광호를 죽이고 싶을 정도로 증오했다. 이광호에 의해 의형제 딱지(전성우)와 엄마를 잃고, 아버지같이 따르던 강철기(장현성) 마저 잃을뻔 했다. 과연 김종삼이 이광호의 죗값을 어떻게 치르게 할지, 승리를 거둬낼 수 있을지, 최종회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의문의 일승’에서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끌어온 악역들의 최후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불법 정치자금 조성은 물론 국정원에 특활비를 상납 받고 살인을 교사하는 등 악행을 서슴지 않던 이광호를 비롯, 강렬한 악역 활약을 보여줬던 국수란(윤유선), 장필성(최원영) 등의 마지막에도 궁금증이 모인다. 

김종삼은 오일승이라는 가짜 신분으로 살아가고 있다. 과거 잃어버렸던 자신의 진짜 인생을 되찾고 싶다는 그의 바람은 이뤄질 수 있을지, 그렇다면 그의 마지막은 어떤 모습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이광호를 잡기 위해 마음을 모으고 서로를 위로했던 진진영(정혜성)과도 어떤 마무리를 맺게 될지도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김종삼과 이광호의 극렬했던 싸움이 끝을 맺으면서 김종삼이 진정한 승리를 이뤄낼 수 있을지, 악인들이 어떤 최후를 맞이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