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경 작가 “‘마더’와 같은 이야기 오랫동안 쓰고 싶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정서경 작가 / 사진제공=tvN '마더'

정서경 작가 / 사진제공=tvN ‘마더’

영화 ‘아가씨’의 각본을 집필한 정서경 작가가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로 첫 드라마 집필을 시작한 것에 대해 “‘마더’와 같은 이야기를 오랫동안 쓰고 싶었다”고 밝혔다.

정서경 작가는 영화 ‘친절한 금자씨’ ‘아가씨’ 등 박찬욱 감독의 대표작들의 각본을 공동 작업한 베테랑 시나리오 작가이다. 영화계에서 독보적인 필력을 선보인 그가 드라마를 집필한다고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정 작가가 첫 드라마 집필작으로 ‘마더’를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10년 넘게 영화 각본을 써오다가 드라마를 집필한 계기에 대해 정서경 작가는 “평소 도전하는 일을 좋아했다”며 “주위에서 드라마 쓰는 일이 어렵다는 말을 많이 들었기에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더’를 ‘선택’하지는 않았다. 드라마는 시도하지 않겠다고 생각한 찰나 ‘마더’를 제안 받았고 곧바로 수락했다”면서 “‘마더’와 같은 이야기를 아주 오랫동안 쓰고 싶어했던 것 같다. 다만 기회와 용기가 없었던 것뿐”이라고 떠올렸다. 

이와 더불어 정서경 작가는 원작과 다른 매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는 한국판 ‘마더’의 각색 포인트를 소개했다. 초반부에는 한 사람의 마음에서 엄마가 태어나는 순간이 실제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처럼 감동적이고 고통스럽다는 점에 집중했다고 한다. 후반부에는 우리가 구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던 작고 약한 아이가 점점 성장하고 강해져 결국 자신보다 크고 사나운 것을 이기고 만다는 이야기에 집중했다고 귀띔했다.

이어 정서경 작가는 1,2회의 묘사 수위에 관한 걱정스러운 시각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시청자들과 함께 통과하고 싶은 감정은 따뜻한 애정과 연대감, 승리의 감각 등 좋은 감정뿐만 아니라 분노와 연민 그리고 무엇보다 고통인 것 같다. 그러한 장면들은 가해자의 입장에서 쓰여지지 않았다”며 “작은 아이가 느끼는 공포와 수치감, 그리고 고통을 시청자들과 함께 통과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통스러운 세계에서 탈출하고 싶은 바로 그 아이가 되어 같이 손을 잡고 나가고 싶다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다”며 ‘마더’가 진짜 하고자 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녹였다.

정서경 작가는 “아이가 고통 받는 장면에 눈 돌리지 않고 끝까지 바라보려고 하는 노력이 제가 연대감을 표현하는 방법”이라면서 “얼마나 많은 시청자 분들이 이를 공감해주실지 감히 바라지는 못할 것 같다. 다만 그런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려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마더’ 차가운 선생님(이보영) 엄마에게 버림받은 8 여자 아이(허율)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러브스토리.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