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다예 “분위기 메이커 윤균상 감사…좋은 작품으로 돌아올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의문의 일승'에 출연한 배우 김다예 / 사진제공=싸이더스HQ

SBS ‘의문의 일승’에 출연한 배우 김다예 / 사진제공=싸이더스HQ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 출연한 배우 김다예가 좋은 작품으로 다시 시청자들을 찾겠다고 밝혔다.

김다예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30일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 출연한 김다예의 마지막 촬영 인증샷과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김다예는 “어린 나이에 너무 기구한 삶을 사는 은비를 연기하면서 저 또한 많이 슬프고 안타까웠다”며 “욕심이 많이 났던 작품인 만큼 아쉬움도 많이 남지만 추운 날씨에도 파이팅 넘치게 촬영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 해준 균상오빠께 감사드리고 모든 배우, 감독님, 스태프들 고생 많으셨다”고 전했다.

이어 “‘의문의 일승’을 시청해주신 시청자들께도 감사드리고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 기대 많이 해주시고 추운 날씨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라고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또 마지막 촬영 인증샷까지 공개한 김다예는 윙크를 하며 사랑스러운 미소를 짓거나 작품이 끝난 아쉬움을 담아 눈물을 흘리는 등 애교 가득한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김다예는 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씩씩하고 억척스러운 말괄량이 차은비 역으로 등장했다. 은비는 일승(윤균상)이 탈옥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고 여러 번의 살해위기를 넘기는 등 극 초반 재미를 높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

김다예가 출연한 ‘의문의 일승’은 30일 오후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