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전익령, 정성 가득 손글씨 종영 소감 “보답할게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의문의 일승' 전익령/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의문의 일승’ 전익령/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전익령이 손글씨로 ‘의문의 일승’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30일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 한차경 역으로 열연한 전익령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직접 자필로 쓴 메시지를 들고 있는 전익령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스케치북 안에 “그 동안 ‘의문의 일승’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함께해서 행복했습니다.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게요” 라는 종영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끈다.

전익령의 얼굴에서는 종영을 맞은 아쉬움이 절로 묻어나온다. 또한 정성스레 직접 메시지를 적어 내려가는 모습에서 작품에 대한 애정과 진심이 고스란히 엿보인다.

전익령은 극중 아들 한강(문우진)의 친부 강철기(장현성)의 사고에 동요하는 마음을 애써 참고 곁에서 묵묵히 지켜주는 모습을 통해 애틋한 분위기와 섬세한 감성연기를 보여주며 후반부 존재감을 높였다.

과거 약혼자였던 강철기, 모든 사연을 보듬어 준 남편 박수칠(김희원) 그리고 아들 강이까지 안타까운 인연의 굴레 속 한차경의 복잡한 감정선을 호연으로 이끌어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따.

‘의문의 일승’은 30일 오후 10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