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자체 최고 시청률 9%로 종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이 자체 최고 시청률로 종영했다.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0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 39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7.7%, 40회 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38회 방송분이 기록한 8.1%보다 상승한 수치다.

30일 방송분에서는 김종삼(윤균상)이 이광호(전국환)의 살인 및 살인교사 혐의를 언론에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가짜 형사인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다시 감옥에 들어갔다. 이후 출소한 김종산은 진진영(정혜성)과 재회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라디오 로맨스’는 5.2%를, MBC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은 4.4%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