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국환에 총 겨눴다 ‘강렬 엔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복수의 끝을 향해 내달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37, 38회에서는 이광호(전국환)을 잡기 위해 김종삼(윤균상)이 고군분투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긴장감을 더한 전개는 배우들의 열연과 어우러지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이날 방송은 시청률 7.1%, 8.1%를 기록하며 월화극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김종삼은 이광호가 자신을 죽이려 했다는 것, 이를 막으려다가 강철기(장현성)가 사고를 당했다는 것에 분노했다. 그리고 이광호를 잡고 싶은 또 다른 두 사람 국수란(윤유선) 전 국정원장과 김윤수(최대훈) 검사와 작전상 손을 잡았다. 

국수란은 김종삼에게 이광호를 같이 잡자고 제안했다. 국정원이 이광호 전 대통령에게 상납했던 특활비와 그의 비자금 관련 서류를 증거로 내민 것. 이광호가 김종삼을 살인 청부했다는 증언까지 확보됐다. 여기에 김윤수 검사도 합세해 기자회견을 열어 이광호의 비자금을 터뜨리기로 작전을 세웠다.

그러나 가만히 당할 이광호가 아니었다. 이광호는 안태정(김영필)에게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으라는 지시를 내렸다. 안태정은 진진영(정혜성)을 납치해, 김종삼을 협박했다. 결국 김종삼은 국수란이 가지고 있던 서류를 안태정에게 건네고 진진영을 구해냈다.

작전이 틀어졌지만 김종삼은 복수를 끝내지 않았다. 위기 속에서도 한 수 앞을 내다 본 것. 김종삼은 안태정이 진진영을 납치했다는 것을 녹음해 선거를 앞둔 안태정을 압박했다. 안태정은 난파선인 이광호를 배신하고, 김종삼이 이광호를 납치할 수 있도록 협조했다.

마침내 김종삼은 이광호와 단둘이 마주하게 됐다. 이광호는 뻔뻔한 얼굴로 원하는것이 뭐냐고 물었다. 이런 그에게 총을 겨누며 “당신 목숨”이라고 답하는 김종삼의 모습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제 ‘의문의 일승’은 마지막 이야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체포 영장 조차 돈과 힘으로 누르는 거대 악 이광호의 존재. 이에 모든 것이 막히자 김종삼은 전면전을 택했다. 

과연 김종삼은 이광호를 어떻게 파멸시킬 것인지, 이광호의 최후는 어떻게 그려질 것인지, 모든 것을 끝낸 김종삼은 자신의 진짜 인생을 찾게 될 것인지 ‘의문의 일승’ 최종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