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성, ‘의문의 일승’ 종영 소감..”감사한 날들의 연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혜성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성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성이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의 촬영을 마치며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정혜성은 3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의문의 일승’의 제작진,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촬영하는 동안 늘 감사한 날들의 연속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의문의 일승’의 진진영 역은 나에게 큰 도전이자 행운이었다. 아버지를 잃은 딸로서, 어머니를 진심으로 안아줄 수 있는 딸로서 그리고 형사로서 어떻게 하면 시청자에게 더 진정성 있게 다가갈 수 있을까 고민하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에서 실적을 향한 승부욕 강한 광수대 경위 진진영 역을 맡았다. 고난도 액션부터 러블리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받았다. ‘의문의 일승’은 30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