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점술가가 본 허지웅X조미령의 궁합은? “천생연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비행소녀' 프리뷰

MBN ‘비행소녀’ 프리뷰

MBN ‘비행소녀’에서 MC 허지웅과 게스트 조미령의 궁합이 공개된다.

29일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코미디언 김지민은 엄마와 함께 2018년 새해를 맞이해 점술가를 찾아갔다. 김지민 모녀를 비롯해 ‘비행소녀’ 출연진들의 새해 운세가 공개될 예정이다.

허지웅과 조미령은 ‘비행소녀’에서 서로를 칭찬하다가도 돌연 티격태격하며 남매 같은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지민은 “둘이 방송하는 것만 봐도 사이가 좋다. 밀어주고 싶은데 서로에게 실례일 것 같다”라며 허지웅과 조미령의 궁합에 대해 물었다.

점술가는 “밀어줘도 좋다. 둘의 궁합은 서로에게 든든한 댐이 될 수 있는 아주 좋은 관계다”라고 답했다. 이어 “사주에 따르면 조미령 씨는 항상 누군가를 위한 삶을 살아왔다. 그러나 허지웅 씨를 만나면 그에게 의지할 수 있다. 허지웅 씨도 혼자 사는 것보다는 조미령 씨와 함께 사는 것이 더 좋다”라고 설명했다.

허지웅과 조미령은 결과에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사주 풀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보던 윤정수는 “궁합이 좋다고 사랑을 한다는 것은 아니다. 이전에 사주가 잘 맞는 사람에게 다가갔다가 아주 심각하게 거절을 당했다”며 자신의 안타까운 경험담을 들려주기도 했다.

점술가를 찾아간 김지민의 이야기는 2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