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 자축”… ‘그것만이 내 세상’ 손익분기점 목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것만이 내 세상' 200만 돌파 기념/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그것만이 내 세상’ 200만 돌파 기념/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200만 관객 돌파 기념 인증샷을 공개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개봉 13일째인 29일 오전 11시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첫 주 주말인 20일 25만 9,766명을 동원, 21일에는 25만 8,839명의 호응을 얻었다. 이어 개봉 2주차 주말인 27일 27만 9,712명, 28일 27만 5,868명을 동원, 개봉 첫 주 주말보다 많은 관객을 모으며 역전극을 펼쳤다. 더욱이 손익 분기점인 210만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 성적에 기대가 모아진다.

200만 돌파를 기념하며 ‘그것만이 내 세상’의 최성현 감독,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한지민, 최리 등 흥행 주역들은 함께 찍은 인증샷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이병헌, 박정민의 첫 만남이 빚어내는 신선한 형제 케미와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명연기, 기분 좋은 웃음 뒤 찾아오는 뭉클한 감동으로 개봉 3주차인 29일에도 CGV 골든에그 지수 99%, 네이버 평점 9.2점, 롯데시네마 9.1점 등 흔들리지 않는 평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