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영, ‘의문의 일승’ 종영 소감 “최고의 팀과 작업”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최원영 / 사진제공=SBS

최원영 / 사진제공=SBS

배우 최원영이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을 마치며 “최고의 팀과 작업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원영은 ‘의문의 일승’에서 출세 지향적인 비리 경찰 장필성 역을 맡아 극의 흐름을 바꾸는 전개를 이끌며 활약했다. 특히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엔딩요정’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이에 최원영은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많이 배울 수 있는 현장이었다. 애청해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리며 더 깊은 배우가 돼서 또 인사드리겠습니다”고 전했다.

극중 최원영은 숨겨진 속내를 서서히 드러내며 비릿하게 지어 보이는 미소와 능글맞은 처세술이 뛰어난 장필성을 연기, 반전엔딩까지 책임지는 악역 캐릭터를 소화해내면서 호평 받았다. 

최원영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 마지막 회는 오는 30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