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박혁권부터 이주영까지… ‘연기파 라인업’ 확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라인업/사진제공=각 소속사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라인업/사진제공=각 소속사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손예진, 정해인과 함께할 직장 동료로, 배우 박혁권, 서정연, 정유진, 이주영, 장원형, 윤종석 등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그려가게 될 ‘진짜 연애’에 대한 이야기. 믿고 보는 연출의 대가 안판석 감독이 ‘아내의 자격’, ‘세계의 끝’, ‘밀회’ 이후 JTBC에서 4번째로 만드는 작품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예쁜 누나’에 출연을 확정지은 배우 박혁권, 서정연, 정유진, 이주영, 장원형, 윤종석은 극중 커피 전문 기업 매장총괄팀 슈퍼바이저 윤진아(손예진)와 게임회사 기획 겸 캐릭터 디자이너 서준희(정해인)의 직장 동료로 함께하며, 현실 공감과 깨알 재미를 더해줄 예정이다.

천의 얼굴을 가진 박혁권은 매장총괄팀 영업이사 ‘남호균’ 역을 맡아 연기변신에 나선다. 남이사는 책임감이 낮고 하는 일마다 미흡한 무능력한 인물. 최고의 신스틸러 서정연은 이벤트관리팀 부장 ‘정영인’ 역을 연기한다. 자칫 깐깐한 원칙주의자처럼 보이나 할 말은 하는 성격으로 여직원들, 특히 진아에게 고목 같은 존재다. 매력적인 연기로 모델에서 배우로 발돋움한 정유진이 맡은 ‘강세영’은 진아와 같은 매장총괄팀 대리. 세련된 외모는 물론, 눈치가 빠르고 똑똑해 인기가 많다.

신예들의 캐스팅 역시 눈에 띈다. 드라마 ‘힙한 선생’,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신인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이주영과 영화 ‘침묵’, ‘미스터 쿠퍼’ 등 스크린에서 활약 중인 장원형은 각각 진아의 후배 ‘이예은’과 ‘김동우’ 역을 맡았다. 사내에서 윤진아 키드로 불리는 예은은 진아를 롤모델 삼아 하나부터 열까지 배우려하고, 살갑게 동생처럼 따른다. 동우는 주의력과 관찰력이 2% 부족한 덜렁이로 사내 라인을 타기 위해 눈동자를 굴리기 바쁘다. 드라마 ‘매드독’, ‘구해줘’에서 신선한 존재감을 드러낸 윤종석은 준희의 대학 동기이자 절친한 직장 동료 ‘김승철’ 역을 연기한다. 밝은 성격의 승철은 같은 건물에서 일하는 세영과 가까워지기 위해 갖은 노력 중이다.

‘예쁜 누나’는 ‘미스티’ 후속으로 오는 3월 JTBC 방송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