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고기에 목숨 건 멤버들…이상윤 1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집사부일체' / 사진=방송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방송 캡처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고기 두 점을 걸고 대결을 펼쳤다.

28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이대호의 생활을 따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루종일 이대호와 함께 등산을 하고 체력 훈련을 한 멤버들은 허기졌다. 저녁 식사가 준비됐다는 말에 기대했지만 풀과 소량의 고기, 견과류로 완성된 식단에 놀랐다. 이대호는 “겨울엔 다이어트를 해야 해서 이렇게 먹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순식간에 야채 식단을 비워내곤 어린 아들의 딸기를 얻어 먹기 위해 애썼다.

이승기는 주방에 있는 고기를 보곤 “형수님, 어차피 안먹으면 버리는 것 아니냐. 고기를 걸고 내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육성재는 갑자기 노래를 시작했다. 이승기는 “밥상에서 이렇게 진지하게 부르는 거냐”며 당황했다. 이상윤은 드라마의 대사를 진지하게 하며 형수님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승기는 눈까지 감고 열창을 시작했다.

이상윤이 1등을 차지하며 고기 세 점을 받았다. 2등은 육성재로 고기 한 점을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