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동하, 이아현에 “내 선택 틀리지 않았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이동하가 자신의 결혼을 걱정하는 이아현에게 “내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동미애(이아현)가 정인우(한혜린)의 아버지 정근섭(이병준)이 쓰러진 김행자(송옥숙)과 결혼한 사실을 알게 됐다.

동미현은 정인우와 결혼하겠다고 선언한 변부식(이동하)에게 “마음을 바꾼 이유가 김사장 돈이였냐”고 캐물었다. 그러면서 “너 그러다 김사장 깨어나려면 어떡하려고 그래?”라고 걱정을 내비쳤다.

변부식이 “왜 날 못 믿냐”고 대답하자 동미현은 “시장에 소문돌기 시작했다. 김사장 쓰러진 것도 그렇고 너와 은조(표예진) 인우 관계까지 퍼지면 어떡하냐. 무섭다”고 했다.

이를 들은 변부식은 “언제 우리가 남의 말 듣고 살았냐. 내 선택은 한번도 틀린 적 없었다”며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