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홍기, 능청+뻔뻔+엉뚱 저팔계로 호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화유기' 이홍기/ 사진제공=tvN

‘화유기’ 이홍기/ 사진제공=tvN

‘화유기’ 이홍기가 능청스러운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이홍기는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 여자들을 홀리는 요력을 가진 저팔계를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매회 저팔계의 다양한 모습을 개성 있게 연기해 호평을 받고 있다.

극 중 저팔계는 허당기 가득한 모습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기도 하고, 야비한 행동으로 다른 인물을 위험에 빠뜨리며 긴장감을 불어 넣고 있다. 이홍기는 상황에 따라 천연덕스럽게 변하는 표정, 찰진 대사로 기존과 다른 저팔계를 연기해 주목 받았다.

아역 배우로 시작한 이홍기는 탄탄한 연기력을 기본으로 상황에 따라 입체적으로 변하는 저팔계를 제대로 소화하며 배우로서 성장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엉뚱하면서도 뻔뻔한 캐릭터를 마치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을 입은 듯 맛깔스럽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처럼 능청스럽고, 뻔뻔하고, 엉뚱한 모습을 다채롭게 표현하며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하는 이홍기의 활약에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