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이동하에 “이상한 일 꾸민다면 그만둬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이성열이 이동하에게 “무슨 일을 하고 있던지 그만두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변부식(이동하)이 “할 말이 있다”며 홍석표(이성열)를 찾아왔다.

변부식은 경찰서에서 나온 길은조(표예진)을 언급하며 “당신이 빼낸거냐. 어떻게 한거냐”고 물었다. 이에 홍석표는 “해임당하긴 했지만 나는 아직도 대주주”라면서 “변부식 씨는 내가 은조씨 남자친구라서가 아니라 그냥 신경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석표는 “당신이 신경 쓰는 이유 그게 뭘까?”라며 “난 당신 주변에 일어나는 말도 안되는 일에 관심이 많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를 들은 변부식이 무슨 소리냐고 따지자 홍석표는 “혹시라도 다른 이상한 일에 관여하고 있다면 그만 둬라. 이건 경고하는거다”라고 강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