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양동근 “정해인,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양동근이 최근 주목 받고 있는 정해인에 대해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양동근은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영화 ‘천화'(민병국)의 시사회에 참석해준 배우 정해인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예전에 정해인과 드라마를 함께 촬영한 적 있는데 그때만 해도 이렇게 반응이 뜨거운 친구가 될 줄 몰랐다. 시사회에 와줘서 내 면을 세워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양동근과 정해인은 2014년 tvN 드라마 ‘삼총사’에 함께 출연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