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양동근, “‘천화’서 처음으로 선배 여성 배우와 연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양동근이 영화 ‘천화'(민병국)을 통해 처음으로 선배 여성 배우와 호흡을 맞추게 됐다고 밝혔다.

양동근은 2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이일화와 함께 출연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여성 배우 복이 많다”라는 이야기에 “‘천화’에서는 처음으로 선배 여성 배우와 애정관계를 연기했다. 이일화 씨도 아름다운 배우다. 저희 둘의 조합을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일화는 “그간 양동근이 멋지고 아름다운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라며 “양동근과 내가 함께 있는 그림이 잘 어울린다고 할 순 없지만 바로 거기에 묘미가 있다”라며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두 사람이 출연한 ‘천화’는 오늘(25일) 개봉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