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이일화. “‘응팔’에서 엄마 연기, 뿌듯”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이일화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선보인 엄마 연기에 대한 뿌듯함을 드러냈다.

영화 천화(민병국)의 배우 이일화와 양동근은 25일 방송된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했다.

이일화는 “‘응답하라 1988’에서 이일화 씨가 류혜영을 위해 경찰에게 호소하는 장면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라는 청취자의 의견에 “좋은 글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어 “드라마 끝나고 공항에 간 적이 있다. 여중생들이 저를 보자 ‘엄마!’라고 외치며 달려오더라”라며 “‘응답하라 1988’를 보고 나를 얼마나 엄마처럼 생각했으면 그랬을까. 너무 감사했다”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