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조정치는?…”힘없어 보여도 음악할 때는 다른 사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조정치의 새 음반에 참여한 가수들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조정치의 새 음반에 참여한 가수들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기타리스트이자 가수 조정치의 세 번째 정규 음반 ‘3’에 참여한 가수들이 “조정치는 음악 할 때 다른 사람이 된다”고 입을 모았다.

조정치는 오는 26일 새 음반을 발표한다. ‘사랑’을 통해 느끼는 다양한 정서를 9명의 여성 가수들의 목소리로 풀어냈다고 한다. 정인, 강이채, 김그림, 키니케이(Kinie.K), 사비나 앤 드론즈, 프롬, 레이디제인, 선우정아, 연진 등이다.

조정치의 아내이기도 한 정인은 “우리는 쉽게 도와줄 수 있는 사이여서 구원 투수처럼 필요할 때 함께 한다”며 “아티스트 조정치는 이야기꾼, 음악으로 글을 쓰고 작품을 만드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듀엣곡 ‘사랑가’에 대해 “기분 좋은 곡이다. ‘이리 와 업고 놀자’, ‘사랑 사랑 내 사랑아’ 등 판소리 사랑가를 인용한 가사를 썼는데, 공연에서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때때로’에 참여한 강이채는 “조정치는 소리와 마음을 잘 녹인다. 반전의 모습이 있다”고 설명했다. ‘혹시 설마 어쩌면’을 부른 김그림은 “조정치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를 좋아한다. 독보적인 기타리스트”라고 칭찬했다.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연애의 맛’을 부른 키니케이는 “이번 작업을 통해 팬이 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타이틀곡 ‘헤어져서 좋은 일들’을 부른 프롬은 “부드럽게 보이지만 내면이 강한 사람이다. 소신대로 음악을 하는 것 같아서 존경한다”고 말했다.

‘날 치료해 주세요’에 참여한 사비나 앤 드론즈는 “이번 음반 작업을 하면서 기타리스트, 작곡가로서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키스 잘하는 법’에서 호흡을 맞춘 레이디제인은 “힘ㅇ벗어 보이지만 자신의 음악에는 열정 넘치고 섬세하다”고 강조했다. ‘이혼’을 부른 선우정아는 “제한을 두지 않고 자신이 표현할 수 있는 것을 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꿈속의 연애’에 참여한 연진은 “조정치는 항상 겸손하고, 볼 때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