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한혜린, 이동하에 “표예진 편 들면 가만있지 않을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이 표예진 편을 드는 이동하에게 분노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정인우(한혜린)이 길은조(표예진)을 폭행 혐의로 신고했다. 두 사람과 함께 있었던 변부식(이동하)은 이를 알고 정인우에게 따졌다.

변부식은 “우리 둘이 있으니까 솔직히 하자”면서 “우리가 다친 건 재수없어서지, 길은조 때문이 아니지 않냐”고 따졌다.

이에 정인우는 “앞으로 오빠는 무슨 일이 있어도 내 편 들어야 돼요”라며 “길은조랑 헤어지고 나한테 온 이유가 뭐예요?”라고 되물었다. 이어 그녀는 “오빠가 길은조 편에 서서 날 화나게 한다면 가만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인우는 길은조랑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며 “경찰서에서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서 우리 관계가 달라질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