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휘성 “나중에 뭐하고 살지 걱정 많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MBC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사진=MBC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가수 휘성이 “나중에 뭐를 하면서 살아야할지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주간아이돌’에서다.

휘성은 2014년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적이 있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그 때 나왔을 때 워낙 힘들어서 다시 안 나올 것 같았는데 다시 나오게 됐다”며 이유를 물었다. 

휘성은 “간절해서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나중에 뭐해먹고 살아야할지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휘성이라는 이름의 파급력이 많이 떨어졌다”며 “최근에 발매한 ‘아로마’도 2주만에 차트에서 아웃됐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정형돈과 데프콘은 “우리는 차트에 들지도 못했다”고 위로를 건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