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X신세경, 결혼 앞두고 김병옥 악행 쫓는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 스틸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 스틸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에서 결혼을 약속한 김래원과 신세경이 김병옥의 악행을 쫓는다.

‘흑기사’는 24일 오후 심각한 분위기에 놓인 김래원과 신세경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극 중 수호(김래원)와 철민의 사업과 관련된 동네의 재개발을 논하기 위해 공청회가 열린 날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수호는 이마에서 피를 흘리고 있다. 해라(신세경)는 그런 그를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수호와 해라는 결혼을 약속했다. 하지만 수호는 동네 재개발 문제를 두고 박철민(김병옥)과 갈등 관계를 맺고 있다. 동네를 재개발해 큰 돈을 벌려는 철민과,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철민의 사업을 막고 어린 시절 해라와의 추억이 있는 동네를 지키려는 수호는 서로를 견제하고 있다. 철민은 수호의 경쟁자인 동시에 아버지의 목숨을 앗아간 화재 사건의 유력한 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또한 자신이 직접 수목장을 치렀다는 해라 아버지의 백골이 수호의 한옥 호텔 부지에서 발견되며 새로운 의혹을 받고 있다.

수호는 지난 방송분에서 철민으로부터 해라를 데리고 떠나라는 위협을 받았다. 이를 들은 수호는 “그럴 거다. 당신 재산 다 뺏고 내 아버지, 해라 아버지 죽인 벌 다 받게 한 다음에”라고 받아쳐 긴장감을 자아냈다.

‘흑기사’ 제작진은 “수호와 해라는 부모의 죽음과 관련된 철민의 악행을 밝혀내기 위해 노력한다. 돈에 대한 끝없는 욕망으로 악행을 반복하는 철민의 갈등이 점점 더 깊어지고 있다”라며 “수호 아버지가 해라 아버지 때문에 죽었다고 주장하며 시련을 안겼던 철민이 이번에는 어떻게 두 사람을 괴롭힐지, 15회를 통해 공개된다”라고 말했다.

‘흑기사’의 15회는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