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살벌 카리스마vs반전의 멍뭉美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고경표 / 사진제공= tvN ‘크로스’

고경표 / 사진제공= tvN ‘크로스’

배우 고경표가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 최민석 극본) 제작진은 24일 고경표의 반전 매력이 담긴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메디컬 복수극이다.

극 중 고경표가 맡은 강인규는 천재적인 의술로 자신의 가족을 죽인 살인자를 정당하게 살해하려는 천재 외과의사다. 잔혹하게 죽어간 가족에 대한 복수와 의사의 신념 사이를 오가는 인물이다.

그런 가운데 고경표의 극과 극 모습이 포착됐다. 천재 외과의사의 카리스마와 지능적 살인범의 모습을 시시때때로 넘나드는 고경표의 반전 비하인드컷이 “살의를 품은 천재 의사에게 이런 면이?”라는 궁금증을 자아내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사진 속 고경표는 선과 악을 자유자재로 교차하는 야누스 의사 캐릭터가 무색할 만큼 애교 가득한 모습이다. 특히 입을 삐죽 내밀고 시무룩한 듯 고개를 떨구고 있는 그의 귀요미 모습은 한파도 날려버릴 만큼 보는 이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하고 있다. 동시에 고경표를 무장해제시킨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고경표는 연일 진행되는 촬영에도 지친 기색 하나 없는 성실한 자세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특히 틈만 나면 대본부터 찾아 탐독하는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북돋고 있다고 한다.

고경표는 대본을 든 순간 달라지는 눈빛과 표정은 물론 대사부터 지문까지 세심하게 체크하는 등 강인규 캐릭터에 접근하는데 있어 열정을 쏟고 있다. 이에 고경표의 열연으로 완성될 천재 의사 캐릭터가 ‘크로스’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주목되고 있다.

‘크로스’는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2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