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사랑의 온도’ 애청자, 기회 오면 연기 하고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청하 /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청하 /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청하가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즐겨봤다고 말하며 연기 도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청하는 24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에 KBS2 드라마 ‘흑기사’를 즐겨보고 있다. 종영한 드라마 중에서는 SBS 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재밌게 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현진 선배님이 정말 예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서현진이 맡았던 역할을 해보고 싶지 않냐”라는 DJ의 질문에는 “세게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어서 그런 역할은 무리다”라고 답했다.

이어 “연기를 하게 될 기회가 생기면 도전해볼 생각은 있다”라며 “대학에서 연기 수업을 받은 적이 있는데 생각보다 깊은 세계더라. 어려웠다”라며  연기 활동에 대한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