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윤소희, “11인승 버스 운전하려고 어제 면허 합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소희,친절한기사단

배우 윤소희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예능 ‘친절한 기사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어제 1종 보통 면허를 따고 왔습니다.”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의 새 예능 프로그램 ‘친절한 기사단’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윤소희가 이같이 밝혔다.

‘친절한 기사단’은 운전 기사가 된 MC들이 실제로 인천국제공항에 가서 그날그날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직접 섭외해 에스코트하는 프로그램이다.

윤소희는 “11인승 버스를 운전하려고 어제 1종 보통 면허 합격을 받았다. 저는 프로그램에선 막내 기사 역할을 맡았다”고 말했다.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의 고정 MC를 맡은 윤소희는 “영어 실력도 운전 실력도 중간”이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 김영철, 마이크로닷, 윤소희가 운전기사 겸 MC로 출연하는 ‘친절한 기사단’은 24일 오후 8시 10분에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