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마이크로닷, “외국 손님 꽝보다 낚시 꽝이 힘들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마이크로닷,친절한기사단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예능 ‘친절한 기사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솔직히 낚시 ‘꽝’이 더 힘들어요.(웃음)”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의 새 예능 프로그램 ‘친절한 기사단’ 제작발표회에서 마이크로닷이 외국인 관광객들을 섭외하는 것과 낚시 꽝 치는 것 중 어떤 것이 더 힘드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마이크로닷은 채널A ‘도시어부’에서도 낚시하는 래퍼로 출연중이다.

‘친절한 기사단’은 운전 기사가 된 MC들이 실제로 인천국제공항에 가서 그날그날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직접 섭외해 에스코트하는 프로그램이다.

마이크로닷은 “제가 거절당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데 매번 거절당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마이크로닷에게 운전이 더 좋은지, 낚시가 더 좋은지 물어봤는데 운전해서 낚시가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에 마이크로닷은 “음악을 통해서 돈을 벌고, 돈은 낚시할 때 쓴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음악으로는 못 보여주는 면들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수근, 김영철, 마이크로닷, 윤소희가 운전기사 겸 MC로 출연하는 ‘친절한 기사단’은 24일 오후 8시 10분에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