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라디오’ 청하 “취침 시간 부족… 하루 3시간이 최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청하 /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청하 /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청하가 SBS 러브FM ‘송은이·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이하 ‘언니네 라디오’)에서 바쁜 일정으로 인한 수면 부족과 어려움을 토로했다.

청하는 24일 방송된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요즘은 잘 먹어도 잠을 못 자니 살이 안 찌는 것 같다”며 “아예 못 자거나 하루에 세 시간 정도 잔다”고 토로했다.

청하는 이어 “잠을 못 자서 무대(공연)를 제대로 못하거나 활동에 지장이 갈까봐 그게 가장 스트레스”라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굉장히 잘 먹는 편인데 예민한 편이라서 살이 안 찌는 것 같다”며 “일에 있어 굉장히 예민하다. 안무나 앨범 준비할 때 특히 그렇다”고 설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