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이준호, 이토록 절절한 “사랑해”가 또 있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14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14회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이준호가 “사랑해” 단 한마디의 절실한 고백으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23일 방송된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류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14회에서는 강두(이준호)와 문수(원진아)가 자신들의 또 다른 연결고리인 성재(홍경)의 존재를 알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문수는 강두와의 소소한 일상으로 위로 받았다. 집으로 돌아가야 하지만 윤옥(윤유선)을 볼 엄두가 안 나 머뭇거리는 문수의 등을 밀어준 사람은 강두였다. 강두는 “엄마잖아. 피하지마. 난 피했거든. 그래서 후회 돼”라고 자신의 상처를 털어놓으며 “내가 다 받아 줄 테니까 넌 엄마 옆에 붙어있어”라고 당부했다. 어쩌면 문수보다 더 힘들었을 강두가 기꺼이 자신의 아픔을 내보이며 문수를 위로했다.

추모비 건립을 위해 성재의 집을 찾았지만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대답하는 어머니의 모습에 문수는 아무 말도 못하고 돌아서야 했다. 이후 혼자서는 올 용기가 나지 않아 강두와 함께 다시 성재의 집을 방문했다. 강두는 집 주소를 보고 굳어버렸다. 환청으로 오래도록 강두를 괴롭혀온 성재가 바로 문수의 첫사랑이라는 걸 알게 됐다.

다시 돌아온 현장에서 강두는 갑자기 쓰러졌고 많은 양의 코피를 흘렸다. 강두가 걱정돼 여인숙에 함께 온 문수는 우연히 강두 방에서 낡은 휴대폰을 발견한다. 문수가 선물했던 휴대폰 고리가 달려있는, 성재의 것이었다. 강두는 심상치 않은 문수의 표정에 불안감을 느꼈다. “지금 말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아서”라며 문수를 품에 안은 강두는 “사랑해”라는 말을 전했다. 서로에게 가장 절실한 존재지만 다시 한 번 위기를 맞게 된 상황에서 온 마음을 담아 전한 강두의 절절한 고백은 애처로웠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강두와 문수는 여전히 자신만의 감옥에 갇혀있었다. 강두는 아직도 생생한 성재의 목소리를 들었고 문수는 늘 끝이 똑같은 꿈을 꿨다. 눈앞에서 연수가 죽는 것으로 끝나버리는 꿈은 여전히 자신을 옥죄는 죄책감이었다. “자기만의 감옥이란 말 이상하지 않아? 아무도 가둔 적 없는데 우리는 왜 못나오는 걸까”라는 문수의 독백도 헤어 나오지 못하는 고통의 무게를 담아냈다. 그럼에도 강두에게는 문수가, 문수에게는 강두가 있었다. 자신의 상처를 그대로 내보이며 문수를 위로하는 강두가 있었기에 문수는 용기를 내서 윤옥을 마주할 수 있었다.

강두와 문수는 자신들을 잇고 있는 끈질긴 인연의 고리를 알게 됐다. 강두를 지독하게 괴롭히는 환청의 주인공은 문수의 첫사랑인 성재였다. 강두는 홀로 살아남았다는 죄책감과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문수와의 약속이 아니었다면 쇼핑몰에 오지 않았을 것이기에 문수 역시 성재를 생각하면 늘 가슴이 아팠다. 강두와 문수에게 성재는 잊어선 안 되는 존재이기도 했다. 강두는 환청을 설명하며 “들을 만하니까 들리겠지. 잊어버리지 말라고”라고 마음을 털어놓았다. 문수도 추모비에 올라갈 이름들을 정리하던 중 성재의 이름 앞에서는 “잊어버릴까봐 무섭다”고 말했다. 생생한 아픔이자 죄책감마저 공유한 강두와 문수가 지독한 운명을 어떻게 이겨낼지 궁금해지는 대목. 과연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시련 앞에 더 강해질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려있다.

강두와 문수가 서로에게 결코 잊을 수 없는 성재의 존재를 알게 됐다. 강두는 다시 한 번 건설 현장에서 쓰러지며 불안감을 가중시켰다. 2회만을 남겨둔 강두와 문수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