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작 미리보기] ‘1급기밀’, 방산비리는 남의 얘기가 아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1급기밀' 스틸

영화 ‘1급기밀’ 스틸

나라를 지키는 군대에서 발생하는 비리와 연루자들에 대한 뉴스를 들을 때마다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국방 관련 범죄는 단지 돈의 문제만이 아니다. 군대의 기강을 어지럽히고, 나라를 위태롭게 하는 이적 행위다. 정부 조직이나 산하 단체에서 생기는 흔한 비리와는 차원이 다른 문제인데 그냥 혀를 차고 넘어가면 그만일까. 국방 관련 범죄는 일반 범죄와는 다른 기준으로 처벌해야 하지 않을까.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1997년 국방부 조달본부 외자부 군무원의 전투기 부품 납품 비리 폭로와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도입 관련 외압설 폭로, 2009년 군납 비리 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이야기 등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국방부 군수본부 항공부품 구매과장으로 부임한 박대익 중령(김상경)에게 공군 전투기 조종사 강영우 대위(정일우)가 찾아와 부품 공급 업체 선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다. 박 중령은 대체품 없이 미국의 한 회사 부품이 압도적으로 공급되고 있음을 발견한다.

비슷한 시기, 강 대위가 몰던 전투기가 추락하지만 군은 사고를 조종사 과실로 덮으려 한다. 충격을 받은 박 중령은 자신이 몰랐던 모종의 거래를 알게 되고 이를 세상에 알리려고 기자 김정숙(김옥빈)과 함께 분투한다.

movie_image (2)

계란으로 바위 치기다. 눈에 보이지 않는 거대한 힘과 싸워야 하고 장애물도 많다. 그럼에도 박 중령은 사랑하는 딸에게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아버지가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낸다.

군인은 한 집안의 가장일 수도 있고 누군가의 친구일 수도 있다. 그들이 겪는 문제들을 마냥 남의 일로 볼 수 없는 이유다.

박 대익을 연기한 김상경의 힘 있는 연기는 강한 몰입도를 선사한다. 작은 몸짓부터 말투까지 몸에 밴 듯 군인정신을 표현한다. 마냥 영웅적으로 연출하기보단 자신과 가족의 안위를 걱정하면서도 용기를 낼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군대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일을 담고 있지만 일반 관객들 역시 적잖은 공분과 공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아직도 사회에선 부당하거나 불합리한 걸 나서서 얘기하면 손가락질 받곤 한다. ‘1급기밀’은 군인들을 넘어 사회 전체가 고민해야 할 화두를 던져주기에 의미가 남다르다.

2016년 심장마비로 별세한 홍기선 감독의 유작이다. 오늘(24일) 개봉. 12세 관람가.

movie_image (1)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